신용카드

전동킥보드 구매 전 고려 사항 4가지

전동킥보드는 스마트 혹 퍼스널 모빌리티의 일환으로 대표적인 친환경적 1인용 운송수단 중 하나입니다. 길거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킥고잉, 고고씽, 라임, 그리고 빔에서 영감을 받아 본인도 전동킥보드 구매를 계획 중이신 소비자를 위해 주요 고려 사항을 정리하였습니다.

퍼스널 모빌리티는 근래 많은 각광을 받고 있는 시장 중 하나입니다. 실제로 한국교통연구원은 2022년까지 전동킥보드, 전기자전거, 전동휠, 그리고 전동스쿠터 시장이 20만대로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하였습니다. 특히 전동킥보드의 경우 뛰어난 휴대성 및 친숙함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선호하는 추세하기 때문에 수십억원의 투자를 유치한 킥고잉, 고고씽, 그리고 빔 등 다양한 스타트업에서부터 대기업인 현대차도 2020년까지 2만 대 이상의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사업을 제공할 예정입니다. 따라서 개인 소유의 전동킥보드를 희망하시는 분을 위해 4가지 필수 고려 사항을 종합해보았습니다.

1. 아직 불분명한 전동킥보드 규제

전동킥보드가 빠르게 대중화되고 있는 현시점에도 아직 명확한 법적 규제는 설립되지 않았습니다. 보험연구원에서 발표한 2019년 10월 자료에 따르면 전동킥보드는 자동차관리법상 이륜자동차로 분류됩니다. 즉 스마트 모빌리티 시장이 성숙한 다른 나라와는 다르게 국내에서는 자동차 운전면허 없이 전동킥보드 조작이 아직 불법으로 진입 장벽이 보다 높다고 볼 수 있습니다.

더 나아가 현재 전동킥보드는 인도 및 자전거 도로에서는 주행이 금지되어 있어 활동 반경이 한정적입니다. 특히 2018년 정부에서는 도시공원에서는 주행을 제한적으로 허용하겠다고 발표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전동킥보드가 허용된 도시공원은 아직 존재하지 않습니다. 결과적으로 현재 법적 규제는 개인 전동킥보드 소유에 명확한 허가 유무가 없다고도 할수 있습니다.

2. 전동킥보드: 렌트 vs 구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동킥보드 구매에는 아무런 장벽이 없으며 밸류챔피언의 분석에 따르면 주기적으로 전동킥보드를 이용하시는 소비자 분께서는 구매 후 약 1년이면 손익분기점에 쉽게 도달 하실 수 있습니다. 일반적인 퍼스널 모빌리티 서비스 이용자의 회당 이용시간은 20분이며 이를 토대로 주요 업체인 킥고잉, 고고씽, 그리고 라임의 이용 요금은 계산해 본 결과 1년 이용금액은 최대 94만원으로 환산되었습니다.

업체첫 5분추후 1분1주일 요금 (5일 전제)1년 요금
킥고잉1,000원100원12,500원600,000원
고고씽
라임1,200원180원19,500원936,000원
1일 20분, 1주일 1시간 40분, 1년 80시간 전제 하

반면에 쿠팡 랭킹 상위 5개 전동킥보드의 평균 가격은 약 68만원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즉 평소 전동킥보드를 애용하시는 분께서는 높은 초기투자비용을 감안하더라도 1년이라는 짧은 기간 내에 손익분기점에 도달하실 수 있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킥보드를 활용하실 예정일 분께서는 구매하는 것이 더 경제적일 수도 있습니다.

쿠팡 랭킹상품가격
1위스쿠터나라 알콘듀얼 전동킥보드 48V 20Ah대용량1,290,000원
2위엑스원드라이브 전동 킥보드566,100원
3위e근두운 몬스터 싱글 전동 킥보드 500W809,000원
4위엑스원드라이브 전동 킥보드357,700원
5위로리스토어 제로비티 초경량 전동킥보드368,280원
평균678,216원

3. 구매 시 확인 사항

하지만 전동킥보드를 구매하시는 경우 추가 고려사항이 몇 가지 있습니다. 첫째, 직접 전동킥보드를 소유하고 이용하는 것은 공유 서비스보다 편의성이 상당히 떨어질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고고씽 등 공유 업체에서 제공하는 전동킥보드는 사용 완료 시 다른 사람에게 피해가 안 가는 선에서 길거리 주차가 가능하며 매일 업체에서 킥보드를 수거 후 수리 및 충전하기 때문에 매우 편리합니다. 반면에 킥보드 구매 시에는 도착지가 집이 아닌 경우 이를 휴대해야되는 것은 물론이며 매일 직접 충전 해야되는 노력도 요구됩니다. 하지만 이에 필요한 전기료의 경우 월 1,000원을 넘기 어려워 경제적 부담은 미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쿠팡 랭킹상품무게충전시간
1위스쿠터나라 알콘듀얼 전동킥보드 48V 20Ah대용량28KG3시간
2위엑스원드라이브 전동 킥보드6.9KG2시간
3위e근두운 몬스터 싱글 전동 킥보드 500W20KG4시간
4위엑스원드라이브 전동 킥보드8KG2시간
5위로리스토어 제로비티 초경량 전동킥보드7.7KG3시간

둘째, 본인 이용 지형 및 소요 시간에 이상적인 상품을 고르는 것도 중요합니다. 예를 들어 언덕이 많고 경사도가 심한 곳에 위치하신 소비자 분께서는 이를 감안하여 높은 등판 각도에서도 주행 가능한 킥보드를 구매하시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유사히 평소 주행 거리가 긴 편에 속하신 분께서는 최대 주행 거리가 높은 킥보드 혹 충전 시간이 짧은 상품이 더 적합합니다.

쿠팡 랭킹상품최고 속도최대 주행 거리등판 각도
1위스쿠터나라 알콘듀얼 전동킥보드 48V 20Ah대용량50KM75KM약 20°
2위엑스원드라이브 전동 킥보드24KM20KM15°
3위e근두운 몬스터 싱글 전동 킥보드 500W14KM12KM17°
4위엑스원드라이브 전동 킥보드24KM20KM15°
5위로리스토어 제로비티 초경량 전동킥보드25KM확인 불가15°

셋째, 각 회사 및 상품의 A/S 및 품질 확인을 하는 것도 필수적입니다. 전동킥보드는 배터리로 인한 화재 및 오작동의 위험이 존재하여 비교적 가격이 비교적 높더라도 품질, 수리, 그리고 환불 정책이 뛰어난 국내 대표 브랜드 상품을 구매하는 것을 더 장려합니다. 특히 해외 브랜드의 경우 A/S 및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는점도 인지해야할 사항입니다.

쿠팡 랭킹상품A/S품질
1위스쿠터나라 알콘듀얼 전동킥보드 48V 20Ah대용량OKC 인증
2위엑스원드라이브 전동 킥보드O확인 불가
3위e근두운 몬스터 싱글 전동 킥보드 500W확인 불가확인 불가
4위엑스원드라이브 전동 킥보드O확인 불가
5위로리스토어 제로비티 초경량 전동킥보드확인 불가KC 인증

4. 안전을 위한 수칙들

마음에 드는 전동킥보드 구매 후에는 책임감 있는 운전자로 거듭날 수 있게 안전에 유의해야합니다. 비록 전동킥보드가 점점 더 대중적인 퍼스트 그리고 라스트 마일의 대중수단으로 거듭나고 있는 점은 사실이지만 앞서 언급하였듯이 이러한 신규 이동수단의 등장이 아직 모두에게 어색한 시점입니다. 실제로 개인형 이동수단 사고 사상자 수는 2017년에는 181명이였지만 2018년에는 258명으로 급증했습니다. 따라서 이미 포화된 도로 위에서 보행자, 차량, 그리고 자전거 등 모두의 안전을 위해 서로를 배려하는 안전운행을 하시길 바랍니다.

연도별 전동킥보드 사고현황

특히 현재 한국에서는 전동킥보드가 개인 보험 가입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이 점을 더욱 강조하고 싶습니다. 일부 공유 플랫폼의 경우 단체 보험 그리고 특정 제품의 경우 미니모터스 스마트 전동보험이 가입 가능하지만 아직은 마케팅 차원에 불과하여 전동킥보드 이용 시에는 필수적으로 헬멧을 착용하여 사고 시 본인을 보호하는 것이 더욱 중요합니다. 실제로 한국교통안전공단 실험에 따르면 안전모 착용 시에는 머리 손상이 최대 17% 감소하였다고 발표하였습니다.

하지만 개인형 이동수단 사고에 따른 보험 처리는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이며 소유도 늘고 있어 가까운 시일 내 싱가포르처럼 개인 가입이 가능한 상품이 출시 될 확률이 높다고 추론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보험 가입이 현실화되는 시점까지 본인과 타인을 위해 안전운행을 최우선시하는 태도를 갖춰야합니다.

마치며

결론적으로 아직 한국의 퍼스널 모빌리티 시장이 미성숙한 점을 감안했을 때 전동킥보드 구매는 아직 이르다고 볼 수도 있습니다. 전동킥보드를 이용하고 싶으신 분께서는 이를 구매하는 것도 장기적으로 더 경제적일수는 있으나, 추후 더 나은 상품이 더 나은 규제 안에서 존재할 수 있을 때 구매하는 것이 더 현명합니다. 언젠가 구매 하시게 되면 온라인쇼핑몰 및 소셜커머스 사이트에서 최대 20%의 할인이 가능한 신용카드를 사용하여 재정적 부담을 더욱 더 줄여 보시길 바랍니다.

노경석 Mike Rho

노경석 (Mike Rho) 애널리스트는 신용카드, 대출, 그리고 투자 분석 업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밸류챔피언에서 근무를 시작하기 전에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USC에서 국제관계 및 스페인어를 전공하였습니다.

{"endpoint":"\/newsletter\/subscribe","style":"blue","title":"Keep up with our news and analysis.","version":"sidebar"}